'비밀을 털어놔 보세요, 너무나 편안해진답니다'


'비밀을 털어놔 보세요, 너무나 편안해진답니다'

'포스트시크릿(PostSecret)은 최근 미국의 시카고 선 타임스, 발티모어 선 그리고 시사 주간지 타임 등이 보도한 바 있는
상당히 독특하고 기발한 블로그이다.

사람들이 인생 최고의 비밀을 우편 엽서에 담아 보내오면, 워싱턴에 거주하는 예술가인 프랭크 워렌은 그것들을 스캔 받아
블로그에 올려놓는다. 포스트시크릿에는 세상 사람들이 가슴 속 깊이 품었던 - 슬프거나 우습거나 때로는 터무니없는 - 비밀들이 올라와 있다.

프랭크 워렌이 이 작업을 시작한 것은 작년 11월.
주위 예술가 동료들에게 엽서를 한 장씩 주고 익명으로 비밀을 적어 보내달라고 부탁했으며 엽서를 도서관 등 공공 장소에도 뿌려놓기도 했다.
 반응은 놀라울 정도로 폭발적이고 흥미로웠다. 7월에 이르자 워렌은 익명의 시민들로부터 매주 100여 통의 엽서를 받게 되었다.

포스트시크릿에 실린 사람들의 비밀 중 일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아직도 아기 곰 인형이이 진짜라고 믿어요. 나는 대학생입니다. 아무도 없을 때 인형에게 말을 걸죠."

"가끔 가출하고 싶어요. 결혼했고 아이도 있는 38세입니다."

"엄마를 돌아가시게 한 그 병을 저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아빠에게 알리지 않고 있어요."

"인생에서 정말 멋진 일을 성취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내일 53세가 됩니다."

"걸프전에 참전했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자랑합니다. 군대 간 적 없습니다."

"공공 장소에 책을 들고 갑니다. 책 읽는 척하면서 옆의 대화를 엿들어요."

"저는 한때 예뻤답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 같아요. 다른 사람에게 말을 할 때면 너무 무서워요."

"오래 전 아빠가 엄마를 살해했어요. 아빠는 얼마 전 자살했고요."

"남편이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결혼했어요."

"발톱의 털을 면도합니다. 저는 여자입니다."
 

 



다른내용이 궁금해서 책으로도 나왔다고 해서 책도 찾아 읽어봤다.



"십대 때 나는 옆집아이를 돌보는 베이비시터를 했다.
아이가 잠들면 난 침실로 들어가 침대 옆 서랍장을 샅샅이 뒤졌다.
그리고 콘돔 한 다발을 찾아낸 다음,
하나하나 가운데를 핀으로 찔렀다.
덕분에 그 후로도 5년 더 베이비시터 일을 할 수 있었다."


"프랭크에게,
내가 모든것을 이야기 하는 단 한사람,
남자친구에게도 말하기 힘든 모든 비밀을 적어
 엽서 6장을 만들었어요. 오늘아침 엽서를 보내려다가
대신 그가잠든 머리맡에 두었어요.
10분전 그가 내 사무실에 도착해 결혼하자고 했어요.
물론 좋다고했죠."


"친구들이 다이어트를 하면 단념시키죠.
실은 걔들이 나보다 더 뚱뚱하길 바라니까요."





책도 매우 재미있었지만 그림들이 너무 강렬해서 읽기 힘들었다.
하지만 매우 흥미로웠다.



by 어눈 | 2011/07/29 03:39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pongming.egloos.com/tb/460592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