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을 털어놔 보세요, 너무나 편안해진답니다'


'비밀을 털어놔 보세요, 너무나 편안해진답니다'

'포스트시크릿(PostSecret)은 최근 미국의 시카고 선 타임스, 발티모어 선 그리고 시사 주간지 타임 등이 보도한 바 있는
상당히 독특하고 기발한 블로그이다.

사람들이 인생 최고의 비밀을 우편 엽서에 담아 보내오면, 워싱턴에 거주하는 예술가인 프랭크 워렌은 그것들을 스캔 받아
블로그에 올려놓는다. 포스트시크릿에는 세상 사람들이 가슴 속 깊이 품었던 - 슬프거나 우습거나 때로는 터무니없는 - 비밀들이 올라와 있다.

프랭크 워렌이 이 작업을 시작한 것은 작년 11월.
주위 예술가 동료들에게 엽서를 한 장씩 주고 익명으로 비밀을 적어 보내달라고 부탁했으며 엽서를 도서관 등 공공 장소에도 뿌려놓기도 했다.
 반응은 놀라울 정도로 폭발적이고 흥미로웠다. 7월에 이르자 워렌은 익명의 시민들로부터 매주 100여 통의 엽서를 받게 되었다.

포스트시크릿에 실린 사람들의 비밀 중 일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아직도 아기 곰 인형이이 진짜라고 믿어요. 나는 대학생입니다. 아무도 없을 때 인형에게 말을 걸죠."

"가끔 가출하고 싶어요. 결혼했고 아이도 있는 38세입니다."

"엄마를 돌아가시게 한 그 병을 저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아빠에게 알리지 않고 있어요."

"인생에서 정말 멋진 일을 성취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내일 53세가 됩니다."

"걸프전에 참전했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자랑합니다. 군대 간 적 없습니다."

"공공 장소에 책을 들고 갑니다. 책 읽는 척하면서 옆의 대화를 엿들어요."

"저는 한때 예뻤답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 같아요. 다른 사람에게 말을 할 때면 너무 무서워요."

"오래 전 아빠가 엄마를 살해했어요. 아빠는 얼마 전 자살했고요."

"남편이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결혼했어요."

"발톱의 털을 면도합니다. 저는 여자입니다."
 

 



다른내용이 궁금해서 책으로도 나왔다고 해서 책도 찾아 읽어봤다.



"십대 때 나는 옆집아이를 돌보는 베이비시터를 했다.
아이가 잠들면 난 침실로 들어가 침대 옆 서랍장을 샅샅이 뒤졌다.
그리고 콘돔 한 다발을 찾아낸 다음,
하나하나 가운데를 핀으로 찔렀다.
덕분에 그 후로도 5년 더 베이비시터 일을 할 수 있었다."


"프랭크에게,
내가 모든것을 이야기 하는 단 한사람,
남자친구에게도 말하기 힘든 모든 비밀을 적어
 엽서 6장을 만들었어요. 오늘아침 엽서를 보내려다가
대신 그가잠든 머리맡에 두었어요.
10분전 그가 내 사무실에 도착해 결혼하자고 했어요.
물론 좋다고했죠."


"친구들이 다이어트를 하면 단념시키죠.
실은 걔들이 나보다 더 뚱뚱하길 바라니까요."





책도 매우 재미있었지만 그림들이 너무 강렬해서 읽기 힘들었다.
하지만 매우 흥미로웠다.



by 어눈 | 2011/07/29 03:39 | 트랙백 | 덧글(0)

해피엔딩

무슨말부터 꺼내야할지 모르겠다.

6년 반동안 다녔던 직장을 퇴사했다.

그리고 내일 대학에 입학한다.



좋은이유로, 축하한다는 말로 퇴사할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 살면서 이렇게 좋은 끝을 보여줄 일은 몇번 없을꺼라고 생각한다.



행복한 끝만큼 행복한 시작이 있길 바란다.



앞으로 열심히 살고싶다.


by 어눈 | 2011/03/01 21:31 | 트랙백 | 덧글(1)

아 시발 꿈.


간밤에 꿈을꿨다.

공무원이 되는 꿈이였는데,

알고보니 6년전에 공무원시험을 통과했는데 그걸 모르고 여태껏 있다가 알게되었다는 그런 이야기였다.
공무원준비하던 친구와 같이 성적을 보다가 알게되서 친구랑 같이  두근대며
"나 그럼 공무원되는거야?!?!?!?!?우왕!!?!?!?!!!^ㅁ^ㅇ^*^^*  이제 어디가서 직업을 당당하게 말할수 있겠다!!
고용도 안정되고!! 출산휴가 같은것도 보장되겠지?!?!"

하며 친구랑 끼약대며 있었는데



천천히 어두컴컴한 천장이 보였다. 현실이였다.
"아 꿈이구나;;;;" 하면서 도로 잤다.



그리고 꿈을 꿨다.

아까 꿈과 이어졌다.
친구에게
"이제 그럼 발령은 어디로 나는거지? 어디가서 말해야 발령내주는 거야? 너 아냐??"
하며 두근두근 하며 있었는데
또 어두컴컴한 천장이 보이면서 다시 깼다.

"아 그래 꿈이였지.. " 라고 하며 아직도 어두운 방안을 보며 다시 잠들었다.


그리고 또 다시 꿈을 꿨다.

고등학교때 얄미웠던 동창이 나와서 "너 합격한지 5년지나서 이제 공무원 못할껄?"
라고 그때와 똑같이 보태주는거없이 얄미운 말만하고 사라졌다.
난 놀라서 우왕좌왕하며
"어...그럼 나 공무원 못하는거야? 계속 병원 다녀야 하는거야? 아닐꺼야!!! 찾아봐야지!!!"
라고 생각하는 순간 어두컴컴한 천장이 보이며 또 깼다.


그리고 슬퍼졌다.




by 어눈 | 2010/11/02 23:27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